멀티미디어 멀티미디어 > 동영상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300일…복지 사각지대에 큰 도움
  • facebooktwitterkakao
  • 남편의 가정폭력으로 집을 나와 노숙생활을 하다가 2명의 자녀와 함께 시흥4동으로 이사를 온 한 모씨는 신변노출에 대한 불안감으로 주민등록을 말소한 상태로 주위에 도움을 요청하지 않은 채 생활해 왔다.

    이처럼 주변에 어렵게 살아가면서 주위의 도움이 필요한 가정을 위해 서울시는 지난해 7월부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사업을 실시했다. 위 금천구 세 모녀 사례와 같이 서울시는 '찾아가는 복지'를 통해 위기가정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지원하고 있다.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는 통·반 구역을 전담하는 '우리동네주무관'이 복지자원을 조사하고, 이웃주민과의 관계망 형성을 통해 빈곤 사각지대를 발굴하는 역할을, '복지플래너'는 만65세가 된 어르신, 출산가정, 빈곤위기 가정을 찾아가 맞춤 서비스를 연결해주고, 지속적 관리로 지역사회 적응력 향상을 지원한다.

    특히 최근에는 사업을 실시한 이후 지역 동장들은 직접 주민과의 소통을 주도적으로 나서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그래서 서울시는 동장들을 복지리더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판단, 복지리더양성 교육을 시행했다.

    또 찾아가는 동주민센터가 지난해 80개동에서 283개동으로 확대시행을 앞두고 있어 서울시는 283명의 복지리더 양성교육과 더불어 방문상담교육, 사례관리교육, 신규공무원교육 등을 시행하여 총 7,539명을 대상으로 복지전문교육을 시행할 방침이다.

    한편, 서울시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사업 시행 이후 기존 1개의 동사무소에 2~3명이었던 복지직공무원이 7~8명으로 확대 증원되서 407명을 직접 채용 한 바 있다. 올해에는 1,036명을 추가로 채용할 예정이며, 이들은 동장과 함께 어려운 위기가정을 발굴하고 지원할 뿐만 아니라 주민이 주민을 도울 수 있도록 가교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데일리한국 김동찬기자 dc007@hankooki.com
종합
On세상e서울
VTV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300일…복지 사각지대에 큰 도움
"침수 위험도 없는데 왜 개발 막나?"…권익위가 발벗고 나선 사연
서울시, 안마기·족욕기 갖춘 대리운전기사 쉼터 선보여
`집안의 작은 변화로 치매 예방`…서울시 치매 예방 가이드북 발간
서울시, '청년 수당' 지원사업 예정대로 진행
서울시, 출산휴가·육아휴직 등 직장맘 위한 무료 상담 진행
서울시,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이 주목받는 이유는?
[공서영의 골프비긴 6회] 퍼터는 어깨를 이용해야!
거리에서 즐기는 무료 공연축제, 하이서울페스티벌 개막!
“원순씨~ 할 말 있어요”…서울시 정책박람회 개최
[공서영의 골프비긴 5회] 그립과 무게중심 체크, 스탠스 응용하기
소셜시장실 '#원순씨 ON', 쌍방향 소통 강화
더보기 더보기